반응형

이번에 갈 곳은 사계해안 혹은 사계해변으로 불리는 곳이다. 이곳 주변은 많이 지나다녔는데 한번도 못보고 지나쳤던 곳이라 한번 방문해보기로 했다. 요즘 보니까 인스타에서 이쁜곳으로 많이 올라오는 곳이더라.

일단 사계해변에 도착하면 대략 이렇다. 저기 사람들이 많이 모인곳으로 가야한다.

멀리 송악산도 보인다. 저기도 한번도 안가봐서 이번에 가볼까 고민했는데 트래킹 코스더라.. 이날씨에 행군하면 쥬글것 같아서 포기.

초입이라서 그런지 이런 바위가 눈에뛴다.

카페가면 이런.. 겹겹이 벗겨먹는 케익이 있었는데 이름이 기억안난다..

지질말고도 해변 자체만 봐도 이쁜 곳이기도 하다. 제주 모든 해변에 사람들이 다 수영중이었던 것 같은데 여긴 신기하게 수영하는 사람이 없었다.

삼각대 펴놓고 살짝 들어갔다가 나와봤다.

우측엔 아직도 구름걸린 산방산과 멀리 제주판 세븐시스터즈가 보인다. 남쪽에 절경들이 많이 있는 것 같다.

다만 건물들이 조화스럽지 않고 너무 ..안이쁘게 마구 지어진거 같아 안타깝다.

저건 아마도 토끼섬이었던 것 같다.

드디어 사계해변의 메인플레이스에 도착했다.

대만에 예류지질공원 정도로 특이한 돌덩이는 없지만 비슷한 분위기는 나는 것 같다.

 

이런 둥그스름한 바위결이 인상적인 곳이다.

원래 사람이 엄청 많은 곳인데 평일 연차의 힘인지 사람이 아무도 없었지롱

끝까지가면 여기 테트라포드 들이 쌓여있는데,, 제주도 섬내에서 가장고밀도로 쌓여져 있는 곳이지 않나 싶다..왤케 여기 많지.. 생산지인가..

먼가아디다스 신발 같이 생긴 뾰족한 바위

 

왼쪽사진 참 잘 찍은 것 같다. 우측 사진은 아래 이상한 낙엽같은.. 저 친구만 없었으면 더 잘나왔을텐데 말이다.

오 요곳도 잘 찍은 것 같다.

안정적인 구도

우측은 일반 해변처럼 횡하다.

저 미역줄기인가... 저 친구들 너무 징그러웠다.

미역과 등대

사실 사람이 완전 없던건 아니고 사람 없을때마다 틈틈히 깔끔한 사진을 찍어뒀다

왼쪽 아래는 미역시체 저장소였다.

다 찍고 가려하니 사람들이 갑자기 몰려들었다. 운이 좋았다 ㅎㅎ

우측은..인기가 없다

이제 밥먹으러 출발

 

반응형
반응형

아침부터 열심히 이동하여 올레 8코스를 거의 다 둘러보았다. 물론.. 스쿠터 타고 야매로 둘러보았지만..

다음 목적지는 남부지역 대표 카페인 원앤온리였다. 항상 오는 곳이어서 이번에도 갔으나.. 먼가 분위기가 이상했다.

뒤에 산방산은 그대로 멋졌다. 깨알같은 지바겐 발견

............먼가 안에 사람도 없고.. 노끈으로 못들어가게 되어있다 싶었는데 휴업이었다... 미리 알아보고 올껄 그랬나 ㅠㅠ..

보니까 다른 사람들도.. 그냥 무작정 와서.. ㅋㅋㅋ 주변에서 사진만 찍고 있었다..

황우치해안도 무슨.. 공사판으로 변해서 완전.. 죽음의 지역이 되어버렸다.

공사판을 서성이며 자리를 뜨 지못하는 사람들..

바로 원앤온리를 떠나 용머리 해안으로 이동했다. 날씨 보니까 이쁠 것 같지 않아서 그냥 패스 했다.

뒷산 길에서 내려다본 용머리해안 쪽 모습이다. 잘 보면 놀이공원도 있다..

좌측보이는게 형제섬. 저멀리 희미해보이는 것이 가파도. 그리고 바로 오른쪽에 송악산이 보인다.

요개 그 놀이공원..이날도 바이킹이 운행되고 있었다.

헤이브라더 카페

하루종일 직사광선을 쬐고 다니기도 했고,, 핸드폰 배터리도 계속 GPS 네비와 화면을 키고다녀서 배터리 충전좀 할겸 급히 들어온 카페다.

메뉴가 잘 안보이넹..다행히 내가 좋아하는 메뉴들이 많았다.

 

첫잔은 모카.... 둘째잔은 딸기스무디였나..스무디가 특히 맛있었다.

산방산 자락에 구름이 걸렸다. 그리고 원래 가기로 한 카페가 아래 보이는 벙커처럼 생김 그레이그로브 라는 카페였는데... 막상 오니까 굴은 싫어서 이 카페에 오게되었다.

왜냐면 요기는 바깥 풍경을 감상 할 수 있기 때문이당

구름이 많아진게 아쉬웠지만 바닷물 만큼은 쨍했다.

얼른 나가야하는데 덥고 배터리 충전이 느려서 나갈 엄두를 못냈다.

나가기전에 카페를 한번 둘러봤다. 요긴 꼭대기층이다.

요긴 1층인데 개방감이 아주 좋다. 여기 엄청 좋은 카페같은데 사람이 많지는 않았다.

이렇게 야외 공간도 많이 있다.

옥상도 한번 올라와봤다. 봄, 가을에는 여기 바깥에서 경치보면서 커피마시기 딱 좋은 곳 같다.

옥상에도 인조잔디를 깔아놨다.

이제 저 아래 사계해변을 가볼 차례다. 이미 사람이 꽤나 보인다.

내가 지나온 곳에 구름이 꽉찼다. 왠지 아침에 서귀포에서 나올때 먼가 하늘이 흐리다 했어

옥상에서 잠깐 또 경치를 감상했다.

이제 사계해변으로 이동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