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저번주에 친구들과 고성/양양 여행을 갔다왔는데... 딱 7일뒤인 오늘 ... 또 갔다왔다. 심지어 .... 코스도 거의 동일하다... 요즘 갈데가 점점 없어지는 것 같다 ㅠㅠ

일단 이른 새벽에 출발하려고헀는데 짐 다싸놓고 택시가 안잡혀서.....절망이었다. 뉴스에서 택시잡기 힘들다 힘들다 보기만했는데.. 진짜 택시가 안잡혀서 ..... 빠른 판단을 해야했다,...

빠른 판단의 결과는 바로 이것.... 캐리어에 있는짐을 다 전술가방에 매고 자전거로 이동했다...

우여곡절끝에 차타고 화암사 도착... 원래 첫날 코스가 등산은 아니었는데 오늘 날씨가 너무 좋아서 등산을 갔다 .담을날은 날씨가 흐려졌기때문에 이 선택이 정말 신의한수였다. 화암사 네비 찍고 오면 되고 주차비는 3000원이다. 저번주에 왔을땐 맨 아래 큰 주차장에 댔는데, 위로 차가 올라갈 수 있는것을 알아버렸기 때문에 이번에는 위까지 차를 타고 왔다.

여기서부터 시작이다. 요기서 저 사진에 나온 길로 쭉 가면 화암사고, 사진엔 없지만 좌측 등산로로 진입하면 바로 성인대로 갈 수 있는 등산로가 나온다. 참고로 성인대/신선대 가는길의 난이도는 하.. 딱히 머 없다.. 그냥 쭉 가면 끝.. 시간은 빠르면 30분 느리면 40분정도 걸린다. 휴식은 딱히 필요없다. 휴식이 필요하다고 생각할 때 쯤 정상에 도착한다.

올라가는 사진 하나도 없이 벌써 정상.. 그만큼 쉽다. 진짜 울산바위 가는길은 엄청 힘들었는데... 울산바위를 보러가는 길은 이렇게 쉽다. 참고로 성인대 트래킹은 가성비각 굉장히 좋음으로 한번 와보는 것을 추천한다. 아그리고..... 여행이 주말/평일 껴있다면 제발 주말은 피해라... 무슨 등산회에서 와가지고... 바람의나라처럼 개느리게 일렬로 가는데 진짜 암걸려 죽는줄 알았다. 먼저 간다는데 잘 비켜주지도않고 시끄럽고 완전 별로였다. 저번주에 평일에 왔을땐 사람 없어서 아주 조용하고 편안하게 등산을 할 수 있었다.

어김없이 잘 놀고있는 개구리들.. 짝짓기를 하고 있었다.

1주전에 왔을땐 이렇게 푸릇푸릇하지 않았는데 1주사이에 새순이 올라오나보다.

동쪽도 이렇게 초록색으로 물들었당. 저기 가운데 보이는 바위도 저번에는 못내려가는줄 알았는데, 내려갈 수 있다. 가는길이 힘들긴 한데 가면 아주 편히 쉴 수있다.

이 위험한 바위까지 우여곡절끝에 도착..! 뷰가 확 트여서 짱좋당.

짜잔. 속초쪽 그리고 앞에 소노캄까지 훤히 보인다

요렇게 바위에 앉아서 쉬면 된다.

한시간 10분으로 나왔는데 올락와서 정상에서 쉬고 사진찍고 한 시간까지 다 포함한 시간이다. 실제 수직으로 올라간 높이는 277미터다. 한 30~40분이면 올라올 수 있다.

이 바위위에 앉아있으니까 이래서 요기보고 신선대라고 하나보구나 생각이 들었다. 신선이.. 딱 여기 앉아서 쉬었다가 갈 것 같기도..?

전에 왔을때 어떤 등산객분이(먼가 교사같았다..) 울산바위의 유래를 알려줬었는데 기억이 흐릿해서 잘 나지않지만.. 금강산의 산신령아 바위들 다 모여! 했는데 산신령이 잠수타서 울산바위가 여기서 그냥 잠들었다... 이랬던거 같은데..맞는지 모르겠다.

나는 갠적으로 속초가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한다. 너무 극단적인 바다와 극단적인 산악지형..! 너무 멋진 도시같다.

아래바위에서 다시 올라가는길 하산을 시작했다.

미시령 고개와 아래 미시령 옛길도 함께 보인다.

4월 등산은 이걸로 마무리~

반응형
반응형

이번 여행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성인대 / 신선대 트래킹이다! 참고로 성인대 신선대 모두 같은 곳이다. 이름이 두개다... 원래 성인대같은데... 머 신선이 놀다 가는곳이라는 의미로 신선대라는 이름도 가지고있는 것 같다.

 

오늘도 날씨가 좋군! 멀리울산바위가 보인다.

작년에 올라갔을때 엄청 높았는데 멀리서보니까 작아보이기도하고..

저 버스는 왜 역주행 방향에 있는걸까.

일단 우리는 화암사 코스로 갈 계획인다. 화암사 찍고 오면 되고 주차는 요기 주차장에 해도 되는데 길따라 쭉 올라가면 어느정도 차로 올라갈 수 있고 위에 주차장이 또있다. 그래서 초행길인 사람만 여기다대고 한번쯤 와본사람들은 위까지 올라오더라.. 우리도 처음이라 여기다 댔다..ㅠ

저기로 쭉 차 타고 올라가면 된다.

요기가 그 주차장..한 1,2주차장까지 있었던거 같은데 차량이 무지막지하게 많이 들어가진 않는다 한 30대 분량정도?

코스는 이렇다. 화암사 트래킹코스를 경유해서 가는 노란색길은 너무 돌아가기 때문에 보통 빨간색 길로 많이들 다닌다. 우리도 빨간색 길로 갔다.

등산 10분만에 나타나는 작은 바위, 이름은 수바위다. 별로 멋있진 않은데 사람들이 다 달라붙어서 사진을 찍고있었다.

요기서 성인대까지 1.2km 남았다고 하는데 여기서부터 시작이라고 보면 된다.

이름모를 바위와 벽돌...

벌써 정상이다... 올라오느라 힘들어서 중간사진이 없다..

정상쯤 올라가면 이런 시진도 찍을 수 있다. 물론.. 이런 경로로 가는 코스는 아니다... 연출로... 이런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정상은 아니지만 정상 직전에 동쪽뷰가 보이는 곳이다. 한 90% 올라왔다고 해야할까

요 바위 능선이 보이면 정상이다. 앞으로 쭉 따라가면 된다.

동쪽으로 아침에 있었던 속초가 보인다.

반응형

성인대에서 바라본 울산바위. 4월 중순이 지났는데 풀이 아주 초록초록하지는 않았다.

위에 어떻게 에코시스템이 돌아가는지 개구리랑 개구리알도 있었따.

헬기없는 헬기장을지나서

끝으로 계속 걸어가면 된다.

거의 끝까지 오니 앞에 가리는 것 없이 속초 시내가 훤히 보인다.

이건 낙타바위라고 했던거같은데 바위가 소금결정처럼 뜯어진다... 수십년뒤에 없어질 것 같은 바위다..

폰카의 한계인지...이쁘게 안나온다.

이상한 벽돌..

저쪽은 북동쪽으로 고성쪽이다.

바위 위에 이런 웅덩이들이 많았는데 여기에 올챙이들이랑 개구리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개구리..! 뭘 먹고사는걸까.. 성인대 트래킹 난이도는 하다. 한 30~40분이면 정상에 올라갈 수 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