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4월부터 식물들을 선물받아 키우기 시작하면서 부쩍 식물들에 관심이 많이 가게 되었다...

길가다 건물 내부에 있던 이 작은 나무... 햇빛도 없는데 어떻게 자라는걸까..

길가다 발견한 스파티필름. 처음으로 받은 식물이 스파티라서 그런지 길가다 스파티가 보이면 반갑다.. 하지만... 상태가 좋아보이지는 않았다...ㅠㅠ 이때 좀 날씨가 추웠는데 냉해를 입은 것 같았다 ㅠㅠ

이쪽에서 식물을 키우기위해 우측에 식물들을 두고 살짝 아래 낮은 서랍장을 두어 높이를 맞췄다. 전집에서는 먼가 답답한게 많았는데 확실히 식물들이 있으니까 풍성한 느낌이 든다.

키운지 한 1주가 지났을때부터 뿌리파리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근데 웃긴게.. 머 딱히 한건 없는데 주변에 다 죽어있었다..아무튼.. 그리고 뿌파 말고도 화분에 흙 표면에 곰팡이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ㅠㅠ 울집이 가혹환경이긴하지만.. 너무 악재들이 많이 생겨 맘이 아팠다. 일단 뿌파는 불침번처럼 화분 옆에 서서 보일때마다 잡아주어 개체수를 줄여주었다..곰팡이는 흙에 유기물이 많으면 생긴다는데 미관상 안좋을뿐 딱히 악영향은 없다고해서..일단 뒀다.. 저거 물로 적셔서 없애보아도 몇일뒤면 나타난다 ㅠㅠ 너무 습해서 그런건가...

결국 분갈이를 했다... 뿌파 알이 기존 흙에 있을 것 같기도하고... 흙이 먼가 문제가 있어서 곰팡이가 생기는 것 같아.. 분갈이 진행..

반응형

짜잔~ 처음으로 분갈이를 해봤다 ㅎㅎ 몸집에비해 뿌리가 작아서 의외였다.

세번째로 선물받은 삼색달개비!! 자연계에서 어떻게 저런색이 나오지...? 라는 생각이 들게하는 자주색 달개비다

처음 받을때만해도 이렇게 가벽에서 키울 수 있는 미니 화분이었는데... 한두달 지나니까 ..무슨 나무처럼.. 자라더니 높이가 20~30cm가 되어버렸다... 아무리 구글링을해도.. 이렇게 높게 자라는 달개비는 없던데.. 머 햇빛이 많이 들어오지않아 웃자라는건 알겠는데.... 하루에 1cm 씩 크는 기분이었다..

곰팡이피었던걸 다 닦아주었고 흙도 갈아주었다. 먼가 스킨답서스 숱이 많아서 공기가 안통해서 그런가..? ㅠㅠ

스파티필름은 새 순이 자라고 있었다. 첫 새순이라 너무 싱기방기..

스킨답서스는 계속해서 흙에 곰팡이가 생기지 않는지 감시...!

화분 물구멍쪽에는 조금씩 곰팡이느낌이나서 무섭다... 식물...그냥 두면 클줄 알았는데 뿌파도 신경써야하고.. 곰팡이도 신경쓰고... 흙...물..습기..바람 신경쓸게 이만저만이 아니다...강아지키우는거보다 어렵다...

반응형
반응형

2022년 나에게 가장큰 변화가 있다고 한다면 아마도 식물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을 뽑을 것 같다. 항상 바빠서 취미같은 것들에대해 해봐야지 해봐야지만 하다가 하지 못한게 많은데 최근 부쩍 관심이 많아진 식물 키우기는 바쁜 와중에도 계속 관심을 가지게 된다.

일단 가드닝은 여자친구가 먼저 시작했다. 어디서... 친구들끼리 식물 얘기만 하더니 2~3월에 일산, 서울, 용인 등 수도권에 유명하다는 화원들을 방문하여 식물을 구매했다. 나는 같이 따라가서 구경만 하다가 대충 식물들의 이름도 알아갔다.

이때까지만 해도 나는 딱히 키워야지 이런 생각은 없었다. 왜냐면 집에서 식물을 키우기에 열악하기 때문이다. 가장 먼저 햇빛이 잘 들지 않는다. 나는 햇빛을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아니 오히려 어두운걸 좋아해서 어둡게 있는게 상관없지만... 식물들에게 쨍쨍한 햇빛을 제공해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요때까지만해도 식물을 키울 생각은 크게하지 않았다.

그래서 가끔 화원에 따라가서 부모님 줄 식물들이나 몇개 구매했다. 이때 사들고간게 프라이덱, 스파티필름, 여인초 등 인기가 많고 잘 클 수 있는 친구들을 사주곤 했다.

의외로 식물을 처음 접한건 구매를 통해 접한 것이 아니었다. 4월 들어 이제 봄이 오면서 햇살도 쨍쨍해지는 와중에 나는 3월 말 이사를 마치고 한창 집정리에 몰두하고 있었다. 이때 형광 스킨답서스를 키워보라고 선물을 받았다. 스킨답서스는 햇빛이 그렇게 많지 않아도, 습도가 높아도 잘자란다고하여 생명력이 강한 대표적인 종이다. 아마 우리집에서도 잘 클수 있을꺼 같았다. 무엇보다 처음 봤을때 햇볕아래 형광색으로 빛나는 잎들이 너무 이뻤다.

한창 책상이랑 가구가 들어오고 어디다 둘지 몰라서 책상 옆 가벽에 놓아두었다. 확실히 녹색이 중간중간 있으니까 활기가 돌아보였다!

사실.. 따지고보면 아주 예전부터 가드너였던것 같다... 회사 입사해서 선물받은 다육이를 키우고 있기 때문이다... 몇개월간 방치하다가... 식물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고나서부터 최근에 다시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미안해 다육아..

그리고 두번째로 선물받은 스파티필름!!! 이것도 굉장히 좋아하는 친구다 일단 잎이 크고 생명력이 좋아서 우리집에서도 무럭무럭 자라고있다. 그리고 잎의 광택도 너무이뿌당. 확실히 부피가 크고 공간감이 있어서 책상 한켠에 두니 주변이 꽉 차는 느낌이다. 그리고 이 친구들은 항상 출근할때 창가로 옮겨주고 최대한 햇빛을 많이 받을 수 있도록 노력했다.

반응형

4월 중순이되어가니 데스크도 어느정도 셋업이 완료됐다. 옆에 스파티가 있고 바탕화면도 몬스테라로 바꾸면서 책상에 생기를 불어넣었당.

식물처음키워보는데 중간에 스파티 잎이...시들어서 너무 놀라고 슬펐다 ㅠㅠ 물어보니 원래 신옆이 날쯤 오래된 잎은 시들어 하엽하는거라한다. 일단은 맘은 아팠지만... ㅠㅠ 수긍하기로 했다.

우리집이 오히려 살기 좋은 곳인걸까...? 처음 올땐 꽤나 작았는데.. 스파티는 폭풍 성장을 하기 시작했다. 아마 웃자란게 아닐까 생각도들지만 일단 죽지만은 않았으면 좋겠다.

스파티 옆에 작게 자라고있는 잡초..? 머지..? 키워볼려했는데 죽은것 같아서 버렸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