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저번 포스팅에서 별지비자를 이용해

입국하는법에 대해서 알아봤다.

후기에 앞서 꿀팁을하나 알려주겠다.

이건 여행 습관인데

배낭여행에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니 대사관 번호와 현지이름을

조사해가는 습관을 들이면 좋다

나만 그런지 모르겠는데

실제로 매우 난처한 상황들이 많았다.

납치당해서 돈을 빼앗긴다던지....

(여행중이 겪은일들이다)

알고가면 좋다.


베이징 시내로 이동

현재위치 서우두 국제공항

시내까지 이동해야한다.

한국의 인천국제공항-서울처럼

베이징도 도심 외곽에 서우두 국제공항이

위치해있고 도심으로는 고속열차를 이용해

이동해야한다.

나는 일단 짐을 숙소에 두고갈 것이기 때문에

북경공항에서 동직문(동쯔먼)역으로 이동해

지하철로 환승해 숙소가있는

베이징 역(베이징짠)으로 이동할 계획이다!

여기서 꿀팁!

경험에 의하면 공산권 국가들은 영어가 잘

통하지 않았다. 그래서 나는 여행할때

해당 국가언어의 "어디", "역", "감사합니다"

딱 3개만 번역해서 갔다.

필수 중국어

어디 = 나알

역 = 짠

감사합니다 = 셰셰

딱 이정도만 알고다니면 혼자

여행하는데 아무불편함이 없었다.

여행은 해야겠고, 해당국가의 언어공부는 안했고

한다면, 비행기에서 내리기전에

이거 세개만 외우면 최고의 성능비를 느낄 수 있다.

다만 선행되야하는 조건이

위 사진은 여행전 내가 조사한 자료들

내가 이동하려는 거점에대한 조사가

사전에 이루어져야 한다.

나는 동아시아일주를 하기전에

몇일 시간이 있었고,

한치의 오차도 없이.(헤메지 않고)

시간에 맞춰 이동해야했기 때문에

철저히 조사했다.

먼저, 예를들어 베이징남역이라면

해당 언어의 발음, 글자, 사진등을

조사했다.

그냥 조사한걸 글자던, 사진이던

보여주면서 나알(어디)만 반복하면

길을 다 알려줬다.

핸드폰 GPS가 있는데 이런걸 왜해?!라고

할 수 도있다. 나도 그생각을 했었다.

근데 여행도중 중국 벗어나고서부터

블라디보스톡 도착할때까지

내폰과, 친구폰의 GPS가 제대로 동작하지

않았다. 휴대폰 문제는 아니었다.

한국와서는 다시 잘됐었고, 두명다 한 순간에

GPS가 동작하지 않는것도 이상하고..

아무튼. 그런 상황에서 미리 조사해간

데이터가 정말 많은 도움이 됐다.

여행을 실패하지 않으려면 철저하게 조사하자!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공항선을 타려면 북경공항

4층으로 이동한다.

수도공항이라서 그런지

이정표가 잘되어있다.

Airport Express만 따라가면 된다.

현지발음은 띠티에지창씨엔

한국말로 공항철도다.

출처 - 네이버 블로그

지하철 환승하듯이 그냥 이정표만 따라가면 된다.

출처 - 네이버 블로그

도착하면 이런곳이 나온다.

공항철도 매표소다

티켓 판매기에서 뽑았던걸로 기억하는데

판매기 좌측하단 English로 바꿔주고

구매하면 된다.

1인당 약 25위안(\5,000)

어차피 사람들 내리면 다 시내로 이동하기때문에

사람들 흐름만 잘 따라가면 된다.

탑승했다.

생각보다 부드럽게 간다.

그런데.. 좀 어수선하긴 했다..ㅋㅋ

동직문 역까지는 약 20분정도가 소요된다.

창밖을 보면서 처음 우리를 맞이하는

중국의 모습이다.

아! 중국에 왔구나!

이제야 실감이 난다.

하늘은 중국답게 먼지가 자욱하다.

포스트 아포칼립스 영화의 배경처럼

세기말에 온것같은 느낌이 든다.


어느새 동직문 역에 도착한다.

동직문역은 북경공항과 연결되는 관문과 같아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처음 도착하는 곳이기도 하다.

이곳에서 지하철로 환승하여 제 각자 갈길을 가면된다!

도착하면 딱봐도 Ticket 써져있는

부스에 가면 아주머니였나? 누나였나

여성분이 앉아계시길래

이카통! 말하니 바로 알아듣고 주신다.

별 고민없이 기계적으로 돈을 받고

이카통카드를 준다. 어렵지않다

이카통 전문 판매원이시기 때문이다.

흔들려버렸다

이카통이란

우리나라에 교통카드로 T머니, 캐시비가 있듯이

중국 베이징에서는 이카통이라는 카드를 사용한다.

홍콩갔을때는 옥토퍼스카드를 사용하던데

전국 공용은 아닌것 같고 베이징에서만 사용가능한가보다.

이카통 카드가격

보증금 - 20위안(\3,000)

충전 - 50위안(\9,000)

카드 가격이 보증금 개념이다.

기본으로 20위안을 주고 카드를 구매하고

충전은 또 따로해야한다.

나는 50위안을 충전했다.

보증금이기때문에 중국에서 뜰때

환불 받을 수 있다.

환불은 역 매표소에서

refund! 를 왜치면 해준다.

북경 시내 교통카드이기때문에

택시, 버스도 사용이가능하다.

또 북경 지하철요금은 매우 싸기때문에,

편도 2위안?(\400원) 이기 때문에

교통카드는 필수라고 할 수있다!

또 신기했던게, 지하철 타는게 엄청 까다롭다.

모든 역을 들어가고, 나가고, 환승할때

X레이 장비로 짐들을 스캔한다..

공항 출입국심사때처럼

짐은 엑스레이 컨베이어벨트에 넣고

몸은 검사했는지 기억은 안난다.

놀랐던건.. 유동인구가 많은 대중교통인만큼

엑스레이 컨베이어벨트에 마구잡이로

짐을 던져넣는다..

공항처럼 질서가있고, 여유가 있지않다..

반대쪽에선 그냥 빠르게 본인 짐들을 가지고 가는데

배낭여행인 만큼 가방에 중요한게 많아.

검사완료하면 컨베이어 벨트 끝으로

뛰어가서 가방부터 찾기를 반복했다.

더군다나..20kg쯤 되는 가방을

매번 벗었다 맷다하는것도 힘들었다..

공항선

2호선 동직문역

2호선 젠궈먼역

4호선 베이징역

Beijing Railway Station

중국 베이징 시 둥청 구 邮政编码: 100001

베이징역 도착!!!!

건물들의 위용이 장난이 아니었다.

이래서 대륙이라 하는구나를 느꼇다.

가장먼저 여행기간중 딱 하루 숙박하는

호스텔로가서 짐을 풀었다.

#베이징 #여행 #베이징여행 #북경여행 #서우두국제공항 #공항철도 #베이징공항철도 #베이징공항선 #동직문역 #동쯔먼 #이카통 #베이징지하철 #방법 #베이징역 #중국 #여행 #동아시아일주 #동아시아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