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올레8코스 거점중에 중문 색달해변이 있었는데, 색달 해변대신 중문 쉬리의 언덕으로가서 색달해변을 내려다보기로 했다. 왜냐면 제주도에 오면 꼭 여기에 방문해야하기 때문!! 제주도에서 가장..좋아하는 여행지다...

중문에 접어드니 롯데호텔을 먼저 마주했다.

원래 이랬었나., 왤케 낯설지 ㅋㅋ

롯데호텔을 지나면 신라호텔을 볼 수 있다. 쉬리의 언덕은 신라호텔 부지안에 있기 때문에 우린 신라호텔 쪽으로 가야한다.

옆에 스위트 호텔인가? 여기도 예전에 한번 와본적 있는 것 같은데 중문 고급 호텔들은 다 가본거 같다. 유일하게 안가본 곳이 하얏트호텔정도?

오토바이는 적당한곳에 주차했다. ㅎㅎ 주차 스트레스없어서 너무 좋은 것 같다.

쉬리의 언덕 도착!

주변에 정원이 잘 가꾸어져있다.

이 길을 통과하면 바로 쉬리의 언덕!

 

요기 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곳!

쉬리의 언덕은 영화 쉬리의 마지막 장면에 나온 곳으로 유명하다. 그 외에 이주변에서 정삼회담이나 주요 행사도 많이 열려 유명하다.

예전 사진을 보니 .. 앞에 풀들이 없어서 탁 트였었는데.. 요즘엔 풀들이 너무 자라 색달해변이 잘 안보이는게 흠이다ㅏ.

반대편보면 신라호텔 건물이 보인다.

요기서 내려다보면 색달 해변이 보이는데 날씨가 원하는 만큼 좋지는 않았다. 여기 아침에 와보는건 처음인데 나는 저녁에 오는걸 좋아한다. 왜냐면 색달해변은 파도가 많이 치는데 저녁에오면 저녁 바다 파도소리를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멀리서 울려 퍼지는데 벤치에 앉아서 듣고있으면 무섭기도하고 우울해지기도 한다 ㅋㅋㅋㅋ 먼가 신기한 감정을 체험 할 수 있어서 좋다. 전에 가족여행왔을 때 동생은 여기서 울기도 했다 ㅋㅋ.. 이유는 없었다고한다.

제발 주위 풀좀 없애줘!!.. 너무 풀이 무성해서 보기가 힘들다. 아래 보니까 서핑하는 사람들도 꽤 있어보였다.

이게 그 쉬리의 의자다 앞에 넝쿨이 너무 많아서 뷰는...좋지 않았다.

여기서도 아싸 히키답게 단독샷을 찍어봤는데 머... 멋진사진이 나오진 않았다.

넝쿨만 없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앞이 보이지않아서 아쉬웠다.

담에 올때는 저 넝쿨좀 없어지기를..

아그리고 여기 파도가 정말 많이친다.

보니까 호텔 패키지에 이제 서핑 관련된 것들도 껴서 팔던데 괜찮은 것 같다. 다음 여름에는 나도 서핑을 한번 해보고싶다 ㅋㅋㅋㅋ 제주도 돌면서 서핑하는거 하도 구경했더니 엄청 재밌어보였다.

파도가 엄청 많이 치는 것을 볼 수 있다.

바다위에 점들이 다 파도에서 서핑을 하는 사람들이다.

멀리 요트도 떠있었다.

바로 옆에는 하야트 호텔이 보이는데 대대적인 리모델링 공사를 하는지 타워크레인이 공사중이고 망치 뚜둘기는 소리가 많이 들렸다.

이제 볼꺼 다 보고 복귀하는 길. 아침에 보러오시는 커플들이 좀 있었다.

오히려 멀리서보는게 더 좋아보이기도 했다.

다음에는 넝쿨이 엎기를 바라며..

주변에 또 ㅋㅋ 미니 동물원이 있었는데 여기 좀 구경하다가 다음 목적지로 이동했다.

 

반응형
반응형

점심에 중문관광단지로 이동해서 점심을 먹기로 했다.

연돈을 먹어보려고 방문했으나 어림도 없었다..ㅋㅋ

그래서 제주도 오면 항상 방문하는 국수바다를 방문했다.

롯데호텔에 도착했다. 우리는 3인룸으로 예약했고 가격은 20만원 초반대였던걸로 기억한다. 아마 비성수기때는 이정도의 가격을 유지하는 듯 하다.

침대위에 꽃이 올려져있었다.

 

그리고 카드키 꼽는 종이철에 향기나는게 꽂혀있었다.

화장실은 넓직하니 좋았다.

좌측엔 샤워부스와 변기가 있고

우측에는 욕조와 창문이 있다. 바깥에서는 샤워실의 실루엣이 약간 보이는 정도다.

오자마자 힘들어서 좀 쉬었다.

창밖 테라스는 이렇다. 날씨가 더 쨍쩅했음 좋았겠지만 이때가 3월쯤이라 그러진 못했다.

저긴 한번도 안가본 풍차라운지다. 저기서 저녁에 술을 먹을 수 있다.

이건 방에서 광각으로 땡긴사진인데, 건축양식이 먼가 이집트 아스완에 와있는듯한 양식이다.

저기 1시방향에 멀리 신라호텔 부지가 보인다.

신라호텔 건물 밑으로는 롯데호텔 에서 운영하는 뭐 독채룸? 같은 거였는데 뭐 그런게 보인다.

우리가 묵었던 방은 1238호 였다.

사진은 없지만 수영장에서 한시간정도 노니 어느세 저녁이 되어 올레시장에 놀러갔다. 근데 코로나 때문인지 시장에 사람이 없었고, 가게들도 닫은 곳이 많았다.

회와 엽떡 등을 사서 먹었다.

중문 관광단지에 오면 저녁에 꼭 방문해야하는 쉬리의 언덕을 가기위해 저녁에 나왔다.

신라호텔 부지에 있던 나홀로 그네

요기가 바로 쉬리의 언덕이다. 개인적으로 저녁바다 보기 가장 좋은곳 같다. 조용하니 저 파도소리를 듣고 있음 좋다.

쉬리의 언덕 뒤쪽은 이렇게 꾸며져 있다.

쉬리의언덕 견학을 마치고 다시 숙소로 복귀했다.

다음날 해가 밝았다.

모닝뷰는 어제와 같이 한산했다.

체크아웃 하러 가는길 엘베 앞에서 찍었다.

다음에도 올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ㅎㅎ

[제주도 여행 2일차] #2 중문 관광단지 롯데호텔 제주 / 국수바다 / 저녁 야식 파티 / 쉬리의 언덕

 

#제주도 #여행 #중문 #관광단지 #롯데호텔 #제주 #국수바다 #저녁 #야식 #파티 #쉬리의언덕 #숙소 #추천

반응형
  1. CK.J 2020.09.29 10:41 신고

    사진들도 이쁘고, 글도 정갈하게 잘 쓰셨어요.
    자주 들르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