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번 강원도 여행의 마지막 목적지로 청간해변에 위치한 카페인 노메드에 가기로 했다.

그전에 전에 못갔던 남경막국수에 들려 밥을 먹었다. 맛은 괜찮았다.

노메드 도착..! 간판은 없다.

오...! 먼가 익숙한 건물이 있길래 봣는데 좌측에 있던 건물..! 작년에 가족끼리 여행왔던 펜션이다.

카페는 살짝 휴양지 느낌

주변에 뭐 딱히 없는데 사람이 많이있다.

날씨가 살짝 쌀쌀했지만 참고 버텼다. 커피 맛은 괜찮았고 가격도 보통이었다 2잔해서 1.2만원

반응형

...동해인데 왜 이시간에 바다방향이넫도 역광인지..

바깥에 나가면 바로 눈높이에 바다가 보인다.

차는 앒에 이런식으로 대면된다. 내가 갔을땐 차가 많지는 않았다ㅏ.

커피를두고 잠깐 해변에 갔는데 물 색이 정말 다양하다. 너무 깨끗해..!

바깥에서 쉬다가 너무 추워서 안으로 피신..! 아그리고 요기 컵홀더가 신기하게 생겼다.

안에서 밖을봐도 나쁘지 않다.

요기 바깥에 앉아있는건 좋은데..! 저 대나무? 로 만들어진 의자..! 까슬까슬한 부분이 있어서 실크나.. 얇은 소재의 옷..특히 스타킹이라 레깅스를 입고 앉으면 올이 나갈수도 있다...내 옆자리 여자분들 옷이 손상돼서 울상이었다...ㅜㅜ

이제 집으로 돌아갈시간.. 오늘따라 차가 이뻐보인다 히힣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