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침부터 열심히 이동하여 올레 8코스를 거의 다 둘러보았다. 물론.. 스쿠터 타고 야매로 둘러보았지만..

다음 목적지는 남부지역 대표 카페인 원앤온리였다. 항상 오는 곳이어서 이번에도 갔으나.. 먼가 분위기가 이상했다.

뒤에 산방산은 그대로 멋졌다. 깨알같은 지바겐 발견

............먼가 안에 사람도 없고.. 노끈으로 못들어가게 되어있다 싶었는데 휴업이었다... 미리 알아보고 올껄 그랬나 ㅠㅠ..

보니까 다른 사람들도.. 그냥 무작정 와서.. ㅋㅋㅋ 주변에서 사진만 찍고 있었다..

황우치해안도 무슨.. 공사판으로 변해서 완전.. 죽음의 지역이 되어버렸다.

공사판을 서성이며 자리를 뜨 지못하는 사람들..

바로 원앤온리를 떠나 용머리 해안으로 이동했다. 날씨 보니까 이쁠 것 같지 않아서 그냥 패스 했다.

뒷산 길에서 내려다본 용머리해안 쪽 모습이다. 잘 보면 놀이공원도 있다..

좌측보이는게 형제섬. 저멀리 희미해보이는 것이 가파도. 그리고 바로 오른쪽에 송악산이 보인다.

요개 그 놀이공원..이날도 바이킹이 운행되고 있었다.

헤이브라더 카페

하루종일 직사광선을 쬐고 다니기도 했고,, 핸드폰 배터리도 계속 GPS 네비와 화면을 키고다녀서 배터리 충전좀 할겸 급히 들어온 카페다.

메뉴가 잘 안보이넹..다행히 내가 좋아하는 메뉴들이 많았다.

 

첫잔은 모카.... 둘째잔은 딸기스무디였나..스무디가 특히 맛있었다.

산방산 자락에 구름이 걸렸다. 그리고 원래 가기로 한 카페가 아래 보이는 벙커처럼 생김 그레이그로브 라는 카페였는데... 막상 오니까 굴은 싫어서 이 카페에 오게되었다.

왜냐면 요기는 바깥 풍경을 감상 할 수 있기 때문이당

구름이 많아진게 아쉬웠지만 바닷물 만큼은 쨍했다.

얼른 나가야하는데 덥고 배터리 충전이 느려서 나갈 엄두를 못냈다.

나가기전에 카페를 한번 둘러봤다. 요긴 꼭대기층이다.

요긴 1층인데 개방감이 아주 좋다. 여기 엄청 좋은 카페같은데 사람이 많지는 않았다.

이렇게 야외 공간도 많이 있다.

옥상도 한번 올라와봤다. 봄, 가을에는 여기 바깥에서 경치보면서 커피마시기 딱 좋은 곳 같다.

옥상에도 인조잔디를 깔아놨다.

이제 저 아래 사계해변을 가볼 차례다. 이미 사람이 꽤나 보인다.

내가 지나온 곳에 구름이 꽉찼다. 왠지 아침에 서귀포에서 나올때 먼가 하늘이 흐리다 했어

옥상에서 잠깐 또 경치를 감상했다.

이제 사계해변으로 이동

반응형

+ Recent posts